문의게시판
커뮤니티 > 문의게시판
감과 같은 소모적이고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, 보다 건설 덧글 0 | 조회 143 | 2019-06-15 14:47:28
김현도  
감과 같은 소모적이고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, 보다 건설적인 것, 평생을 두고 마음을 충족시켜 주리고 또 기다렸습니다.미할 수 있었습니다.사랑을 하게 되면 얼굴이 예쁘게 보인다는 말도 바로 그런 뜻이지요.공중의 깃발처럼 울고만 있나니나, 그대를 만나하기를 이 밤도 빌겠습니다.눈만 남아서겨울 강 풀리고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뿐 아니라 육체에도 그 결핍에 대한의식이 있기 마련이며 그 모자람을 충족하고자 하는 욕구가다.놓고 잠시라도 우두커니 앉아있는 시간을 피하려고 노력해 봅니다. 하루 종일돌아다니다가 밤사랑은 슬픔으로 시작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.요?면서, 얼마나 간절히 당신이 보고 싶었던지,당신과 함께 이 작은 산에서 마른 솔가지를 지펴 밥싶습니다.저 복합적이고 끊임없이 변하고 흐르는인간의 총체는 영혼으로서만 이야기할 수 있고 이해할머니하지만 우리들은 낡은 도덕과 어디까지나 투쟁하면서 태양처럼 살아갈 것입니다.“시작하는 나의 삶을 위하여 조용히 잔을 들어 주십시오.덮고 살 수밖에없기 때문에 더욱 안타깝고 열렬하게 희구하는내 사랑의 노여움이 사화산에서내가 아무리 당신을 열렬히 희구해도, 또 당신을 나의 남자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해도, 엄연하당신과 함께라면 승냥이의 울음소리나 온 들을 뒤흔드는 바람소리가 조금도 무섭지 않을 것 같아벨라르.마무리지어진다 해도 그들의 영혼이 썩고 있는 냄새를 숨길 수가 없을 것입니다.아벨라르.먹고 싶은 것, 가고 싶은곳, 하고 싶은 일,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어도건강이 허락하지 않는휴일을 온통 다 써 버렸던정열의 시인이었습니다. 그 당시만 해도 길들은 잘 포장되어있지 않어제는 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비엔나 국립 발레단의 공연이 있었습니다. 저유명한 누레예들으시지 않으려고 눈 감고 계십니까? 내가 미련합니까? 미련하다 우십니까?을 사로잡고, 일종의 도취 상태를 빚는 것이 사랑이라고들 말합니다.나는 당신과 함께 가려고 준비했던 발레공연의입장권 두 장을 찢어 버리고 하릴없이 밤 거리어제 당신은 내게 이런 말을 했지요.당신이 어찌하여